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알아두면 유용한 식품상식] ‘도넛’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리빙 댓글 0건 작성일 24-06-21 17:08

본문

H MART 이주용
H MART 이주용

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오늘은 달콤한 디저트, 도넛에 대해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도넛의 시초는 미국으로 이주한 네덜란드 이민자들이 남은 빵 반죽 조각을 뜨거운 기름에 튀겨 만든 간식인 올리코엑(Olykoek)이라고들 말하는게 정설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도넛은 1800년대 중반에야 시작되었습니다. "도넛"이라는 이름은 정확히 어떻게 붙여지게 된건지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네덜란드인들이 반죽을 매듭 모양 으로 만들어서 DOUGH(밀가루) KNOT(매듭)이라고 불렀다고도 하며, 또 다른 이들은 올리코엑의 가운데 부분이 익지 않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일부 제조업체에서 견과류(NUTS)를 중앙에 넣었기에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말합니다. 동그란 모양 가운데 구멍이 있으면 우리는 보통 도넛 모양이라고 할 정도로 도넛이라고 불리는 간식의 상징성은 구멍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도넛 구멍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요? 바로 1847년경 한슨 크로켓 그레고리라는 이름의 뉴잉글랜드 선장이 그 주인공입니다. 그레고리의 어머니 엘리자베스는 바다로 떠나는 자신의 아들을 위해 올리코엑을 만들어서 보냈습니다. 이때 구멍이 생겨난 여러가지 재미있는 설들이 등장하게 되는데요. 그레고리가 배를 조종하는 동안 올리코엑을 놓을 장소가 필요해서 배의 조정키에 올리코엑을 끼워 놓고 먹었다는 설입니다. 다른 설은 그가 익지 않은 가운데 부분 혹은 가운데 부분에 채워 넣은 견과류가 한슨의 마음에 들지 않아서 일부러 구멍을 내어서 나머지 부분만 먹었다는 이야기가 있는것 입니다. 구멍을 뚫어서 도넛의 정체성을 세운 그레고리의 진짜 이유가 무엇이든 그것이 도넛을 더 고르게 익히도록 한 방법이었다는 점은 누구도 반대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 구멍 뚫린 빵에 인기는 빠르게 높아져만 갔습니다. 약 30년 후인 1872년에 존 블런델은 도넛에 구멍을 뚫을 수 있는 커팅 기술에 대한 최초의 특허를 받았으며 도넛 기술은 늘어나는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 생산 기술이 자연스럽게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1930년대에는 자동화된 도넛 제조 기계의 발명, 그리고 1940년대와 1950년대에는 크리스피 크림, 던킨 도넛 같은 체인점이 대량 생산을 하면서 대중에게 친숙해지게 된 것입니다. 여러분은 도넛의 날이라는 말을 들어 본적이 있으신가요? 매년 6월 첫 번째 금요일이 바로 그날입니다. 일부 도넛가게에서는 무료 도넛을 나눠주는 날이기도 한 이 날은 1차 세계대전 당시 군에 있던 한 의사의 노력 덕분에 생겨났습니다. 전쟁 중 한 의사는 어떻게 하면 부상병들의 기분을 좋게 해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이에 그는 군사 기지에 도착한 첫날 도넛 86개를 구입하여 함께 일하는 병사들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합니다. 이 의사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며 사무엘 기어리(Samuel Geary)중장은 환자들에게 계속 도넛을 제공할 수 있도록 모금 행사를 시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모금 행사는 구세군에 의해서 군편의 시설을 제공하는 사회 센터를 세우는데에도 역할을 했습니다. 구세군은 250명의 자원봉사자를 프랑스에 파견하여 오두막을 조립하는 것을 도왔고, 이는 곧 군인 편의 시설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기록에 따르면 오두막에서 최대 300개의 도넛과 700잔의 커피가 서비스의 일부로 제공되었다고 합니다. 본국에서는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용감한 군인들과 파견 나가있는 구세군을 위해 '도넛의 날'을 지정하고 기금을 마련한 것입니다. 이처럼 도넛의 날은 단순히 도넛의 판매량을 촉진하기 위해서 만든 상업적인 날이 아닌 전쟁 중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숭고한 정신이 깃든 날인 것입니다. 오늘은 도넛에 대해 이야기 해보았습니다. 다채로운 종류만큼이나 다양한 이야기거리가 있는 도넛에 새삼 고마움를 느끼는 하루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