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에밀리 홍 원장의 명문대 입시 로드맵] Harvard, Brown, UT Austin 등 탑 대학 ‘SAT 옵셔널’ 제도 …

페이지 정보

작성자 KTN
교육 댓글 0건 조회 358회 작성일 24-05-18 06:57

본문

에밀리 홍
에밀리 홍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 

www.Berkeley2Academy.com 

문의 : b2agateway@gmail.com


2024 올해 봄에 많은 대학들이 ‘Test Optional’ (테스트 선택) 제도를 폐지 하면서 ‘Test Required’ (테스트 필수) 제도나 ‘Test Flexible’ (테스트 유연) 제도를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현재 11학년 학생들이 대학에 지원할 올해 가을 부터 적용됩니다.

‘Test Optional’이란 대학에 지원할때 학생이 원하면 테스트 점수를 보내서 대입 결정에 반영되지만 보내지 않아도 대학에 지원할수 있는 제도를 말합니다. 팬데믹 동안 혹시 시험을 볼수 없는 학생들도 대학에 지원할수 있도록 만든 제도이고 대부분의 대학들이 다 도입했습니다. 

현재 ‘Test Optional’ 대학들은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아직 대부분의 대학들이 이 부류에 속합니다. 하지만 팬데믹 이후에 Test Optional 대학들의 평균 SAT/ACT 점수들이 다 상승했고 합격된 학생들의 대부분이 점수를 제출한 지원자들이기 때문에 Test Optional 대학들에 지원하려면 경쟁력 있는 SAT/ACT 점수가 필수라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이 대학들도 언제든지 Test Required 로 바뀔수 있으니 8월 1일 까지는 이 대학들의 테스트 제도를 예의 주시하시길 권장합니다. 


◈ ‘Test Optional (테스트 점수 옵셔널)’ 대학 리스트 

- Boston U

- Columbia

- Cornell

- Duke

- Indiana - Bloomington

- Johns Hopkins

- NYU

- Ohio State

- Rice

- Rutgers

- SMU

- Stanford

- TCU

- A&M

- Texas tech

- U Chicago


‘Test Required’ 는 대학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꼭 테스트 점수가 필요한 대학을 말합니다. 팬데믹 동안 테스트 옵셔널 이였던 대학들이 제작년 부터 다시 시험 점수를 지원 필수요소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현재 테스트 필수 대학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특히 UT Austin 은 텍사스 주립대의 대표적인 Flagship 캠퍼스로서 다시 시험점수를 요구한다고 두달 전에 발표됐을때 준비되지 않은 많은 학생들 사이에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8월 1일에 원서들이 오픈 되기 전에 나머지 대학들도 다시 테스트 필수 제도를 도입할수 있는 확률이 있기 때문에 현재 11학년 학생이라면 대학에 지원할 올해 가을 전에 높은 SAT/ACT 점수를 확보해 놓는게 현명합니다.


현재 ‘Test Required’ 대학들은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 ‘Test Required (테스트 점수 필수)’ 대학 리스트

- Brown

- Caltech

- Dartmouth

- Georgetown

- Georgia Tech

- Harvard

- MIT

- Purdue

- US Air Force Academy

- US Military Academy West Point 

- U of Florida

- U of Georgia

- UT Austin  


‘Test Flexible’ 이라는 ‘Test Required’ 제도 안에 있으나, 어떤 유형의 시험점수를 보낼수 있는지 학생이 고를수 있는 제도를 말합니다. SAT 나 ACT 대신 AP 나 IB 시험점수로 대체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네가지의 시험 점수중 한개 이상의 점수를 제출 해야 합니다. 


◈ 현재 ‘Test Flexible (테스트 유연)’ 대학은 Yale 입니다. 


마지막으로 ‘Test Blind’ 대학들은 SAT/ACT 시험 점수를 아예 대입결정에 고려하지 않는 대학들을 말합니다. 현재 ‘Test Blind’ 대학은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주로 캘리포니아 주립 대학들과 랭킹이 낮은 대학들이 이 부류에 해당됩니다. 


◈ ‘Test Blind (테스트 점수 안보는)’ 대학 리스트

- Reed College

- 캘리포니아 주립대

- UC Berkeley

- UC Davis

- UC Irvine

- UCLA

- UC Merced

- UC Riverside

- UC San Diego

- UC Santa Barbara

- UC Santa Cruz

- Cal State 주립대 


◈  대학들 마다 다른 테스트 제도, 어떻게 우리 자녀들을 준비시켜줘야 할까요?

1. 대학 지원서가 오픈되는 8월 1일 전까지 경쟁력 있는 SAT 나 ACT 점수를 획득해 놓으세요. 상위 50위 대학은 SAT 1500 점 이상, ACT 34 이상을 기준삼으면 됩니다. SAT 가 점수가 잘 안나오면 빠르게 ACT 로 전환해서 준비하세요.

2. 학생이 SAT 나 ACT 같은 표준 테스트에 취약하다면, Test Blind 대학 위주로 지원하세요. Test Optional 대학에도 지원한다면, 원서와 에세이를 전략적으로 패키징 해서 경쟁력을 높이세요. 시험점수를 제출하지 않으면 학교 내신 성적표와 이력서, 에세이, 추천서 등등 원서의 다른 부분의 중요성이 더 높아집니다.  

3. 각 대학의 최신 평균 SAT/ACT 점수 데이터를 살펴보시고, 각 대학마다 경쟁력 있는 SAT/ACT 점수가 무엇인지, 그리고 각 전공마다 무엇인지 미리 알아보시고 준비하세요. 예를 들어 Yale 에 진학한 학생들의 중간 80% 의 점수를 보면 ACT 가 31-36, SAT Reading & Writing 이 680-790, SAT Math 가 690-800 입니다. 이 말은 상위 10% 진학생들은 SAT 1590 이상, ACT 36 이상의 점수를 가지고 있다고 해석할수 있습니다. 


동양 학생들은 특히 레거시나 운동선수로 뽑힌게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고 다른 인종 계열의 학생들에 비해 더 학업성취도가 높기 때문에, 아시안계열의 학생이라면 적어도 지원할 대학의 상위 

10-20% 의 점수를 가지고 있어야 경쟁력이 있습니다. 또한, CS, Engineering, Business 같은 인기높은 전공들은 대학의 평균 합격률보다 훨씬 낮고 평균 SAT/ACT 점수도 합격자들 평균보다 훨씬 높다는것을 명심하시고 자녀가 지원할 전공에 맞춰서 경쟁력 있는 시험 점수와 이력을 준비하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미국 명문대학 입시 준비, 버클리 아카데미 에게 맡기시면 후회하지 않습니다. 지금 ‘2024 여름방학 특강’ 등록이 성황리에 진행중 입니다. 인기 대입원서 가이드 ‘게이트웨이 프로그램’도 지금 2025년 졸업반 자리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의 급이 다른 대입 카운슬링, SAT/ACT 클래스, 전과목 투터링을 경험하고 싶으시면 www.Berkeley2Academy.com 에서 자세한 프로그램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녀의 대학입시에 관한 고민 또한 궁금한점은 b2agateway@gmail.com 이나 469.562.3324 로 문의하시면 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가 미국에 살면서 꼭 한번 정도는 혹은 여러번 경험하게되는 일들 중 한가지가 바로 교통사고이다.조사에 따르면 지난 해인 2023년도에는 그 전년도 대비 3,367 건이 증가해서 무려 총 558,953건의교통사고가 텍사스 주에서 발생하였다.이처럼 언제 어디서든 본인의…
    리빙 2024-06-15 
    I.R.S.는 Internal Revenue Service의 약자로 연방 정부의 행정 부서중 하나인 재무성 (US Treasury)의 산하 기관이다. 우리나라 말로 국세청이 바로 IRS 인것이다. Internal Revenue는 외국에서 수입해 들어 오는 수입품에 부과…
    회계 2024-06-15 
    더 자세한 문의는 972-243-0108로 연락하시면 정확한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일반적으로 증권회사에 대한 감독은 연방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반면에 보험회사는 일반적으로 주정부가 주도적인 감독기관이다. 보험회사들은 크게 두 개의 분야로 나누어 본다면 먼저 상…
    리빙 2024-06-15 
    스쳐 지나가는 풍경 하나 하나에서 감성을 발견하는 발버둥 치는 나의 감성적 스펙트럼은 유타의12번 도로를 여행하기에는 제격이었습니다. 유타주의 빈약한 인구 분포도 있지만, 지형상 쉽게 도로를 만들 수 없는 지역이기 때문에 자동차를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여행 2024-06-15 
    Partner, Immigration Mobility Solutions PLLC(678) 972-3481David@IMSglobalmobility.com영주권을 취득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 중에 고용주 스폰서를 통한 취업영주권이 있다. 취업영주권(employment-b…
    리빙 2024-06-15 
    안녕하세요! 드디어 공식적인 여름이 시작 됐습니다.오늘 소개 드릴 음식은 ‘망고스틴’이라는 과일입니다. 어떻게 보면 흔히 접하는 딸기,포도,사과 등과 비교하면 생소한 이름의 과일이기도 합니다. 사실 저도 예전에는 제가 주로 먹는 것만 먹는 극도로 편식 위주였으나 식…
    리빙 2024-06-15 
    달라스에서 아테네로 가는 직항은 없다. 신화 속 인물들을 거치지 않고 신들에게 갈 수 없듯이, 뉴욕이나 필라델피아, 시카고를 거쳐 9시간을 날아가야 아주 오래된 도시 아테네가 나온다. 공항은 딱 우리나라 김포공항 수준이었데, 도시의 분위기 역시 1980년대 서울과 흡사…
    문학 2024-06-15 
    시총 2조 7천억달러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 Nvidia 일군 젠슨 황 누구?Code Red. 의료시설에서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을 지칭하는 용어다.2022년말, 구글은 오픈AI의 챗GPT 열풍에 화들짝 놀라 비상사태를 뜻하는 이 ‘코드레드’를 발령했다. 챗GPT …
    부동산 2024-06-13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날씨와 경제어느덧 2024년도 6월에 접어 들면서 이제…
    회계 2024-06-08 
    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오늘은 아침식사로 사랑받는 베이글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베이글은 원래 폴란드를 중심으로 한 동유럽 지역에 살던 유대인들이 주로 먹던 빵이었습니다. 반죽의 재료는 밀가루와 소금, 이스트, 물뿐입니다. 버터나 우유가 들어가지 않아 담백한 …
    리빙 2024-06-08 
    ​ 열 시간을 운전하여 내슈빌에 왔다.<span lang="EN" style="font-family: &quot;Arial Unicode MS&quot;;mso-fareast-font-family:&quot;…
    문학 2024-06-08 
    자이언 캐년(Zion Canyon)에서 나와 유타를 남북으로 잇는 89번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가다가 14번 도로를 만나 왼쪽을 턴하여 우리가 정한 캐빈을 향해 가고 있는데 유타의 모든 사슴이 이곳에 모여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엄청난 수백 마리의 사슴의…
    여행 2024-06-08 
    척추는 여러 개의 척추뼈가 길게 연결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각각의 척추뼈들 사이에는 디스크라는 연골조직이 있습니다. 이 연골조직들은 척추뼈들을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하며, 척추뼈들 사이의 공간을 유지시켜 척추가 여러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게 해줍니다. 만약에 척추뼈…
    리빙 2024-06-08 
    조나단 김(Johnathan Kim)-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와튼 스쿨 졸업- 現 핀테크 기업 실리콘밸리 전략운영 이사표적으로 투자 은행, 경영 컨설팅,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프로덕트 매니지먼트는 오늘날 대학 졸업자, 취업준비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직업 분야로 꼽힌…
    리빙 2024-06-01 
    캘리포니아의 아름다운 해안 도시인 샌디애고(San Diego)에서 시작하여 캐나다 국경까지 이르는 1,433.52마일 길이의 15번 하이웨이는 라스베가스(Las Vegas)를 거쳐 유타주로 들어서면 쾌적한 기운이 감도는 인구 3만의 조그만 도시인 시더 시티(Cedar …
    여행 2024-06-0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