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고대진] 3월의 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문학 댓글 0건 작성일 24-06-21 16:59

본문

고대진 작가
고대진 작가

◈ 제주 출신

◈ 연세대, 워싱턴대 통계학 박사

◈ 버지니아 의과대학 교수, 텍사스 대학 , (샌안토니오) 교수, 현 텍사스 대학 명예교수

◈ 미주 문학, 창조 문학, 미주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

◈ 무원 문학상, 미주 가톨릭문학상

◈ 에세이집 <순대와 생맥주>


 몇 년 전 3월 콜로라도의 산간 도시 볼더(Boulder)에 머물렀을 때다. 아침결에 조금씩 내리던 눈발이 오후 무렵이 되면서 천지를 휩싸며 내렸다. 펑펑 내리는 눈송이들은 바람을 타고 허공을 휘휘 돌면서 춤을 추고 있다. 땅에 안착하지 못하고 공중을 떠도는 것이 마치 살아있어 나는 것 같다. 마치 허공을 향해 내뱉는 말소리 같다. 김수영 시인은 <눈>을 떠올린다. ‘눈은 살아 있다./ 떨어진 눈은 살아 있다./ 마당 위에 떨어진 눈은 살아 있다.’ 떨어지기 전 춤추던 눈이 떨어진 뒤에도 ‘새벽이 지나도록’ 살아 있단다. ‘/죽음을 잊어버린 영혼과 육체를 위하여/ 눈은 새벽이 지나도록 살아 있다.// 기침을 하자./ 젊은 시인이여 기침을 하자./ 눈 위에 대고 기침을 하자./ 눈더러 보라고 마음 놓고 마음 놓고/ 기침을 하자.’

참았던 기침을 마음껏 하라고 살아있는 눈 위에 마음껏 하고 밤새도록 고인 가슴의 가래라도 마음껏 뱉으라고 한다. 끓어오르는 가래조차 삼켜야 했던 어두운 시절이었던 모양이다. 


 왜 시를 쓰냐고 혹은 왜 시를 읽느냐고 물으면 나는 사실 할 말이 없다. 곰곰이 생각해봐도 내가 시를 쓰는 이유를 모르겠다. 굳이 대답하자면 그저 일상적인 삶에서 벗어난 또 하나의 꿈 꾸는 세계를 만들고 싶은 욕망? 두 세계가 부딪혀서 만드는 긴장이 시를 만든다. 시를 읽는 것도 그렇다. 좋은 시는 내가 절 좋아하는 만큼 내게 상처와 어둠을 견딜 수 있는 세계를 보게 해주며 생각과 마음을 정돈 시켜주고 삶을 한 번 더 돌아보게 한다. 시를 통해 보는 세상은 더 넓고 더 아름답고 때로는 아프기도 하다. 내가 못 보던,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 그런 세상을 보기도 한다. 밤새 내리는 눈을 보면서 황 동규 시인의 시 <한밤으로>를 읽어본다. 


우리 헤어질 땐/ 서로 가는 곳을 말하지 말자./ 너에게는 나를 떠나버릴 힘만을/ 나에게는 그걸 노래부를 힘만을.// 

눈이 왔다. 열한시/ 펑펑 눈이 왔다. 열한시.//

창밖에는 상록수들 눈에 덮이고/ 무엇보다도 희고 아름다운 밤/ 

거기에 내 검은 머리를 들이밀리.// 눈이 왔다. 열두시/ 눈이 왔다. 모든 소리들 입다물었다. 열두시.// 너의 일생에 이처럼 고요한 헤어짐이 있었나 보라/ 자물쇠 소리를 내지 말아라/ 열어두자 이 고요 속에 우리의 헤어짐을.// 한시/ 어디 돌이킬 수 없는 길 가는 청춘을 낭비할 만큼 부유한 자 있으리오/ 어디 이 청춘의 한 모퉁이를 종종걸음칠 만큼 가난한 자 있으리오/ 조용하다 지금 모든 것은.// 두시 두시// 말해보라 무엇인가 무엇인가 되고 싶은 너를./ 밤새 오는 눈. 그것을 맞는 길/ 그리고 등을 잡고 섰는 나/ 말해보라 무엇인가 새로 되고 싶은 너를.// 이 헤어짐이 우리를 저 다른 바깥/ 저 단단한 떠남으로 만들지 않겠는가./ 단단함. 마음 끊어 끌어낸....../ 너에게는 떠나버릴 힘만을/ 나에게는 노래부를 힘만을.//

황동규 <한밤으로>의 전문

열 한시... 열 두시... 한 시... 두 시... 잠은 잊어버린 지 오래다. 모든 소리들이 입을 다물었다. 그 속에 어둠을 내리는 눈을 보며 너와의 이별을 생각하는 가슴은 둥둥 고동을 치면서 더욱 아파 온다. 너에게는 떠나버릴 힘 만을 나에게는 그걸 노래 부를 힘 만을 기원할 수 있는 시인의 마음. 정말 그럴 수 있을까? 마음 끊어 끌어낸 헤어짐으로 얻어질 단단함. 그러나 논리적 판단과 머리로만 끊음을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그러니 그저 떠나버릴 힘을 노래부를 힘을 기원할 뿐. 떠난다는 것은 무엇인가. 내 몸이 이 세상에 머물기를 끝내는 일? 난 언제 죽음까지도 노래부를 수 있을까. 


지난 5월 22일 세상을 떠난 신경림 시인을 생각한다. 그의 시 <눈>은 육체의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해방됨을 기린다.  


내 몸이 이 세상에 머물기를 끝내는 날/ 나는 전속력으로 달려나갈 테다/ 나를 가두고 있던 내 몸으로부터/ 어둡고 갑갑한 감옥으로부터/ 나무에 붙어 잎이 되고/ 가지에 매달려 꽃이 되었다가/ 땅속으로 스며 물이 되고 공중에 솟아 바람이 될테다/ 

새가 되어 큰곰자리 전갈자리까지 날아 올랐다가/ 

허공에서 하얗게 은가루로 흩날릴 테다// 

나는 서러워하지 않을 테다 이 세상에서 내가 꾼 꿈이/ 

지상에서 한갓 눈물자국으로 남는다 해도/ 이윽고 그것이 무엇이었는지/ 그때 가서 다 잊는다 해도/


어둡고 갑갑한 이 시절 몸의 감옥에서 벗어난 시인은 잎이 되고 꽃이 되고 물이 되고 바람이 되었을까? 새가 되어 하늘 끝까지 날아올랐다가 허공에서 하얀 은가루가 되어 그의 다른 시 <떠도는 자의 노래>에서처럼 “이 세상에 버리고 간 것을 찾겠다고 헤매고 다니고”있지는 않을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