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앤디의 머그잔 이야기’] 마운트 레이니어의 ‘스카이라인 트레일’을 걷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여행 댓글 0건 작성일 24-06-28 11:40

본문

오종찬(작곡가, 달라스 한국문화원 원장)
오종찬(작곡가, 달라스 한국문화원 원장)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리와 함께 아름다운 새벽을 깨우고 있습니다. 아침 일찍 Ohanapecosh Visitor Center에서 출발하여 다시 돌아오는 4마일 길이의  Silver Falls Loop Trail을 하이킹하였습니다. 빼곡한 침엽수 사이를 지나 Ohanapecosh 강을 따라가는 코스로 힘찬 소리와 함께 계곡을 호령하는 실버 폭포(Silver Falls)를 돌아오는 루프 트레일인데 마치 캘리포니아의 세쿼이아 국립공원(Sequoia National Park)의  세쿼이아 숲을 걷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곳입니다. 


차가운 새벽 공기와 함께 서둘러 하이킹을 마치고 Ohanapecosh 강에 잠시 발을 담그고는 갬핑장소에서 피어 오르는 소박한 연기에 묻혀 진한 평화를 느껴봅니다. 이곳을 출발하여 123번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4분 정도 운전을 하면 왼쪽으로 Stevens Canyon Road를 만나게 됩니다. 마운트 레이니어 중턱을 가로지르는 이 도로를 따라 숲 속의 쉼터처럼 포근하고  짧지만 아름다운 1.2마일의 트레일 코스인Grove of the Patriarchs를 만나게 됩니다. 이 트레일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고, 국립공원 안에는 있는  3개의 현수교가운데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현수교가 있는 곳으로 쉽게 하이킹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조금 더 운전을 하면 개천의 폭이 좁아 강한 급류와 함께 깊고 강렬한 폭포를 만들어 내는 Box Canyon을 만납니다. 그리고 여기에서20분 정도 운전을 하면 Paradise Road를 만나게 되는데 여기에서 오른쪽으로 조그만 오르면 Henry M Jackson Visitor Center가 있는 파라다이스 지역에 도착하게 됩니다. 이곳은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으로, 수많은 트레일 코스의 출발이 되는 곳이고, 1917년에 세워진 목조건물인 파라다이스 인(Paradise Inn)이 있는 곳입니다. 마운트 레이니어에 위치한 최고의 숙박시설로 이곳을 이용하려면 적어도 1년전에 예약을 해야하며 여름에만 오픈합니다.


마운틴 레이니어 국립공원에서 넘버원 트레일 코스를 선택한다면 파라다이스 지역에서Henry M Jackson Visitor Center를 출발하여 6마일 루프 트레일로 해발1450 피트 높이에서 출발하여 6800피트까지 높이까지 루프 트레일을 하는 스카이라인 트레일을 추천합니다. 파라다이스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비지터 센터 옆의 스카이라인 트레일 헤드를 찾으면 본격적인 하이킹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서서히 산을 오르며 여유를 갖고 싶은 분은 시계 반대 방향으로, 오르는 길이 가파르지만 숨막히는 레이니어산의 전망과 다양한 여러 보조 트레일을 원한다면 시계 방향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명심할 것은 파라다이스에서 나가는 크로스 트레일 시스템은 복잡하므로 반드시 트레일 지도를 지참하시기 바랍니다. 없을 경우는 비지터 센터에 가면 무료로 구할 수 있습니다. 


저는 마운틴 레이니어의 빙하를 정면으로 보고 싶어 시계방향으로 하이킹하는 것을 선택하였습니다. 하이킹을 시작하여 비지터 센터와 점점 멀어질 무렵 폭포 트레일과 데드 호스 크릭 트레일을 포함한 몇 가지 보조 트레일을 만나게 되는데 길을 헷갈리지 않도록 지도를 다시 한 번 살펴보아야 할 것입니다. 야생화 시즌인 6월에서 8월까지는 폭포 트레일을 우회하면 멋진 보라색의 루핀(lupines) 같은 멋진 야생화를 만나게 되며, 가파른  경사를 약 0.4 마일 오르고 나니 제법 여유 있는 경사가 시작됩니다. Dead-horse Creek Trail과 Glacier Vista를 만나게 됩니다. 몇개의 돌계단을 오르고 나면 타호마 (Tahoma) 또는 타코마(Tacoma)로 알려진 장엄한 14,410 피트 봉우리의 눈부신 전망을 만나게 됩니다. 고산 툰트라 지대가 시작이 되는 곳으로 곳곳에 빙하가 보이며, 트레일의 정상인 6800피트 고도의 파노라마 포인트를 만나게 됩니다. 이곳에서는 마운트 애담스, 그리고 화산 폭팔로 유명한 마운트 세인트 헬렌을 비롯하여 캐스케이드 산맥의 남쪽 봉우리들을 바라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전망대로 이곳은 스카이라인 트레일의 중간지점이고 트레일 코스 중에서 유일하게 이곳에 화장실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명심할 것은 안내판은 파노라마 포인트에서 동쪽으로 가파른 설원이 새겨진 길을 따라가도록 안내합니다. 안내판은 이것을 스카이 라인 트레일의 일부로 표시하지만, 지형이 가파르고 눈과 얼음이 많이 있어 초보자에겐 힘든 코스입니다. 그래서 조금은 더 가더라도 북쪽으로 계속해서 높은 스카이 라인 트레일을 이용하는 편이 좋습니다. 그렇게 0.5 마일을 더 가면 분할 되었던 트레일 코스를 다시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0.5마일을 더 내려가면 파라다이스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지름길인 Golden Gate Trail 교차로에 도달하게 됩니다. 하이킹이 힘드시면 지름길을 이용할 수 있지만 스카이라인 트레일 코스로 계속 내려가십시오. 그러면 보라색의 루핀(lupines), 분홍색의 마운틴 헤더(mountain heather), 주홍색의 스칼렛 페인브러시(scarlet paintbrush), 캐스케이드 애 스터(cascade asters) 및 비스토트(bistort)의 화려한 야생화의 향연을 만날 수 있고, 1870 년 PB Van Trump와 General Hazard Stevens가 레이니어 산을 처음으로 기록한 것을 기념하는 Stevens Van Trump Historic Monument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이름 모를 식물들의 조화로 만들어 놓은 자연의 빛깔들과 아래로 펼쳐진 캐스케이드 산맥의 웅장한 모습에 감탄하며 서서히 계단을 내려오다 보면 어느새 실타래를 펼쳐 놓은 것처럼 아름답게 펼쳐진 머틀 폭포(Myrtle Falls)를 만나고 그 모습에 환성을 지를 쯤 파라다이스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쉽지만 않았던 6마일의 여정 가운데 길이 험할 수록 포기해야 하겠다는 심정보다는 뛰는 가슴을 생각하며 그 속에 감춰진 삶의 가르침을 얻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세상이 그러한 듯 말입니다. ‘인생에 있어서 모든 고난이 자취를 감췄을 때를 생각해 보라! 그 이상 삭막한 것이 없으리라’ 라는 니체의 말이 생각나는 시간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