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앤디의 머그잔 이야기’] Capitol Reef National Park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KTN
여행 댓글 0건 작성일 24-06-15 02:32

본문

오종찬 ·작곡가 ·달라스 한국문화원 원장
오종찬 ·작곡가 ·달라스 한국문화원 원장

스쳐 지나가는 풍경 하나 하나에서 감성을 발견하는 발버둥 치는 나의 감성적 스펙트럼은 유타의12번 도로를 여행하기에는 제격이었습니다. 유타주의 빈약한 인구 분포도 있지만, 지형상 쉽게 도로를 만들 수 없는 지역이기 때문에 자동차를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인적이 없는 곳에서 자신만의 드라이브를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어쩌다가 만난 카페 ‘Kiva Koffeehouse’도 환경과 잘 어울리어 마치 자연이 일부인 것처럼 다가와서 너무 좋습니다. 


 브라이스 캐년(Bryce Canyon)과 Dixie National Forest를 끼고 미국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중의 하나인 122마일 길이의 12번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운전을 하면 유타주의 대부분이 국립공원이라 할 만큼 어느 것 하나 버릴 것 없이 촘촘히 모여있는 유타주만의 아름다운 풍경이 여행하는 이들의 넋을 빼놓고 있습니다. All American Road에 선정될 만큼 많은 빼어난 곳으로 곳곳에 사암과 조화를 이루며 붉은색 바위는 이곳에 서있는 낯선 이방인을 자연의 일부로 잘 맞이해주고 있습니다. 때로는 외롭고 고독하기도 하지만 붉게 물든 유타의 저녁노을이 사암에 녹아 들어 그 빛의 아름다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유타의 남쪽에 위치한 브라이스 국립공원(Bryce National Park)에서 시작한 12번 도로의 절경은 도로의 북쪽에 위치한 캐피탈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해발 9400 피트 높이의 Homestead Overlook에 이르러서 펼쳐진 유타주의 잊을 수 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벌써 이 도로의 끝인 캐피탈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이 가까워졌음을 느끼게 됩니다. Torrey라는 마을에서 24번 도로를 만나서 동쪽으로 15분 정도 운전을 하면 캐피탈 리프 국립공원을 만나게 됩니다.


241,904 에이커의 캐피탈 리프 국립공원은 워낙 대단한 브라이스 캐년의 감성적 스펙트럼을 갖지는 못하지만 1971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여러 가지 다양한 형태의 색채가 풍부한 기암괴석, 협곡을 따라 이어지는 미로, 아치형의 바위들이 모여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쉼터가 되고 있습니다. 공원 내를 흐르는 프리몬트강(Fremont River)에서 치솟은 융기 사암이 미국 연방 의사당 돔과 비슷하기 때문에 이러한 명칭이 붙였습니다. 남북으로 거의 100마일 가까이 되는 아주 길다란 모양을 한 국립공원이라는 사실을 알면 그 장대함에 놀랄 것입니다.


미국 최고의 국립공원 중의 하나인 브라리스 국립공원을 맛본 여행자라면 이곳을 그냥 스쳐 지나 버릴 수 있을 만큼 공원의 겉은 빈약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Waterpocket Fold Clifts라는 지형 속에 놓인 지층간의 충돌로 융기된 지형이 빗물과 홍수로 길게 변형된 협곡을 만나면서 그 속에 이어진 성벽모양의 아름다운 형상과 스미스(Smith) 대장간, Homestead 뮤지엄 등 몰몬교 초기의 흔적들, 그리고 이곳의 오래된 주인인 인디언의 흔적들을 만나면서 이 공원의 본 모습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어쩌면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놓치는 이유가 이곳의 빈약한 도로 사정 때문에 그럴 것입니다. 북 아메리카 지형에 만들어진 이곳 특유의 단층으로 도로를 쉽게 만들 수 없어 이곳 저곳을 자동차로 접근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곳의 비지터 센터는 크지 않습니다. 일반적을 많은 여행자들이 이곳을 잠시 방문한 후 스쳐 지나가는 곳이지만 Camp Ground Road를 따라 Fruita 마을로 들러가 보시기 바랍니다. Ripple Rock Nature Center, Gifford Homestead, Fruita Barn을 따라 Scenic Drive로 이어지고 본격적인 Waterpocket Fold Clifts 지형이 펼쳐집니다. 물이 스쳐 지나간 곳, 오랜 세월의 역사가 바위 한 조각에 새겨져 이곳을 지나는 여행자들을 멈추게 합니다. 그리고 곳곳에 만들어진 트레일 코스를 통해 이곳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