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알아두면 유용한 식품상식] ‘망고스틴’

페이지 정보

작성자 KTN
리빙 댓글 0건 작성일 24-06-15 02:13

본문

H MART 이주용
H MART 이주용

안녕하세요! 드디어 공식적인 여름이 시작 됐습니다

오늘 소개 드릴 음식은 망고스틴이라는 과일입니다. 어떻게 보면 흔히 접하는 딸기,포도,사과 등과 비교하면 생소한 이름의 과일이기도 합니다. 사실 저도 예전에는 제가 주로 먹는 것만 먹는 극도로 편식 위주였으나 식품 관련업을 종사하면서 아주 다양한 세계의 모든 음식들을 접하고 있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망고스틴이란 과일도 불과 5년 정도 전에 처음 접했었는데,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처음 접하는 음식들은 마치 낯설은 장소의 여행을 보낸준 듯 약간의 설레임을 주곤 합니다.

망고스틴은 겉모양은 아주 귀엽게 생긴 과일이며 껍질을 깐 모양은 마치 깐마늘과 같이 생겼습니다. 망고스틴의 맛은 제 부족한 필력으로 그 특징적인 것을 서술하기는 힘듭니다만 굳이 설명 드리자면 얼지 않은 달콤하며 신맛이 감도는 샤베트 느낌? 이라고 할까요? 설명이 부족했지만 만약 드셔보시면 제 말이 무슨 말인지 이해하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다른 유명 열대 과일인 두리안이나 잭푸루트와 같이 맛이 독특하지는 않습니다. 차라리 비교하자면 지난 시간에 말씀 드린 리치 혹은 람부탄과 비교가 더 어울립니다.

제목에 열대 과일의 여왕이라고 표현한 이유는 바야흐로 먼 옛날 현재의 영국인 대영제국 빅토리아 여왕이 즐겨먹었다고 해서 과일의 여왕으로 칭해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카리브 해 지역에서는 신들의 음식이라고 불릴 만큼 유명한 열대 과일이라고 합니다.

이름에 망고가 들어가 망고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만 전혀 다른 맛을 보입니다. 망고와 망고스틴의 맛을 비교 하자면 망고는 단맛이 강하면서 달콤한 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나 망고스틴은 단맛과 함께 신맛이 약간 나고 포도나 리치와 식감이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망고스틴의 영양분은 정말 대단하다고 합니다. 특히 피부 미용에 관련된 영양분은 오늘 소개드리는 망고스틴이 과일 중에는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대표적인 영양분은 식이섬유, 비타민A, 비타민E 등이 풍부하며 칼륨, 칼슘, 엽산을 포함하고 있다고 합니다. 칼륨은 우리몸에 나트륨을 배출하는데 도움을 주며 엽산은 여성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산모에게도 좋으며 태아의 건강에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열대 지방인 동남아 지방에서 망고스틴을 먹는 이유도 피부건강때문이라고도 합니다. 우리 나라보다 훨씬 태양이 강렬한 동남아 지역은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가 더 많으며 여드름 등 피부 트러블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많다고 합니다.

망고스틴 속 카테킨이란 성분이 피부에 정말 좋은 효과가 있어 피부트러블을 해결해주고 피부미백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이런 효능이 널리 알려졌기에 많이들 드신다고 합니다.

망고스틴 고르는 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일반적으로 망고시틴은 좋지 않은 상태인 경우 손가락으로 누르면 딱딱하게 느껴지는데 이렇게 딱딱한 망고스틴은 90%는 썩은 망고스틴이라고 합니다. 그러기 때문에 생과로 망고스틴을 살 때는 망고스틴을 눌러보고 좀 더 말랑한 망고스틴을 사는게 좋습니다. 또한 좋지 않은 망고스티의 열매는 과육이 노란색입니다.

가격은 어떨까요? 비교적 가격이 높은 과일에 속합니다. 특히 동남아에서 직접 비행기로 들여오는 상품은 더 고가입니다. 하지만 미국은 현재 멕시코,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에서 수입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그나마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 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수확량과 수입량에 따라서 $6.99~$8.99/Lb 정도 가격이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사과가 약 $1~$2LB 정도인 것을 감안할 때 거의 3~4배 정도의 가격입니다.  그러나 망고 \스틴은 수입량에 비교해 수요가 높은 음식으로 없어서 못 팔 정도입니다.

다가오는 7월이 제철이라고 하며 가장 맛이 좋을 시기입니다. 처음에는 조금 생소하게 느낄 수도 있으나 한 번 드셔보시면 또 생각나는 그런 과일입니다.

이번 주도 건승(건강승리)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