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XAS 한인타운뉴스

“진심 담은 편지, 북한 동포 자유·인권 지키는 작은 씨앗 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KTN
달라스 댓글 0건 조회 234회 작성일 24-03-30 04:00

본문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북한 동포에게 편지쓰기 대회’ , 4월 30일까지 접수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오원성)와 북텍사스 이북도민회(회장 박인애) 공동 주최로 ‘북한 동포에게 편지쓰기 대회’가 진행된다.

주최 측은 “북한 동포에게 편지를 쓰다 보면 북한 동포들의 인권 개선에 대해 더 관심을 갖고 다가갈 수 있게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본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진심을 담은 편지가 북한 동포들의 자유와 인권을 보호하고 평화를 지키는 작은 씨앗이 되길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는 북한에 고향을 둔 탈북민을 비롯한 실향민 또는 그 후손, 전 세계 한인 일반인 모두가 참가할 수 있다.

응모 요령은 오는 4월 1일부터 같은 달 30일까지 A4 용지 2장 이내 분량의 ‘북한 동포에게 보내는 편지’를 워드(Word) 파일로 작성해 접수처 이메일(nadainae@naver.com)로 송부하면 된다.

특히, 이메일을 보낼 때, 제목에 ‘북한 동포에게 편지쓰기 원고’라고 명시해야 한다.

또한 원고 말미에 본명, 나이, 성별, 전화번호, 주소를 기재해야 하며, 5줄 이내의 참여 동기나 사연을 함께 적어 제출해야 한다. 

아울러 주최 측은 “제출된 원고는 반환되지 않으며,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와 북텍사스 이북도민회에 귀속된다”고 밝혔다. 

시상 내역으로는 대상 1명에게 상장과 500불 상당의 상품권, 최우수상 1명에게 상장과 300불 상당의 상품권이 수여된다.

더불어 우수상 1명에게 상장과 200불 상당의 상품권, 장려상 2명에게 상장 및 100불 상당의 상품권, 가작 5명에게 상장과 30불 상당의 상품권이 증정된다. 

대회 수상자들은 개별 통지될 예정이며, 시상식은 오는 5월 11일 오후 3시 달라스한인문화센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사무실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단, 시상식 불참자는 수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오원성 회장은 “‘북한 동포에게 편지쓰기’를 통해 탈북민과 실향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북한 동포들의 인권이 개선되어 자유가 확대되는 변화를 견인해 나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라고 이번 행사 취지를 밝혔다.

박인애 회장도 “꼭 탈북민이나 실향민 가족이 아니어도 북한의 현실과 동포를 생각하며 따뜻한 편지를 써봤으면 좋겠다”라며 “편지쓰기 대회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매년 이어져 모은 편지를 전할 날이 왔으면 좋겠다. 부치지 못하는 편지를 쓰며 그날을 기다려 본다”라고 전했다.                


김영도 기자 © KT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