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알아두면 유용한 식품상식] 미국에서 장보는 팁 ‘미국 무게 Lb(파운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리빙 댓글 0건 작성일 24-06-28 11:20

본문

Hmart 이주용
Hmart 이주용

안녕하세요! 최근 물가가 많이 올랐습니다. 전에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본격적인 ‘가성비’의 시대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음식을 소개하는 시간이 아닌 우리가 시장을 볼 때 조금 더 현명하게 장을 볼 수 있는 간단한 상식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이번 내용은 미국 생활에 익숙한 분들은 이미 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만 그렇지 않은 분들도 분명 있을 것이라 생각되기에 내용을 만들었습니다. 

미국의 각종 단위들 너무 헷갈리지 않으세요? 특히 아직도 미국에 살고 계시면서 한국 단위로 생각하시는 분들은 계속해서 헷갈려 하십니다.  길이를 나타내는 ‘미터’를 쓰지 않는 대표적인 나라가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미국’입니다. 참고로 간단하게 설명드리자면 우리가 한국에서 사용했던 ‘미터’라는 단위 등을 사용하는 것을 ‘미터법’이라고 불리우며 1960년 파리에서 ‘미터법’이 국제단위계의 기본단위가 되었으며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거의 모든 나라가 쓰고 있는 단위입니다. 미터법의 특징은 미리미터(mm) 부터 km (키로미터까지) 그리고 무게로 따지자면 gram-kg 이런식으로 환산하기가 편합니다. 

하지만 미국이 사용하는 미국 단위는 이와 다릅니다. 우리가 미국에서 사용하는 단위들을 ‘미국 단위계’라고 불리우는데 운전하며 흔히 보게되는 ‘Mile’이 있으며, 성인남자 발싸이즈를 나타내는 ‘Feet’  엄지손가락 윗쪽 한마디의 길이를 나타내는 ‘Inch’ 걸을 때 폭이라고 하는 ‘Yard’ 그리고 음료 등의 부피를 나타내는 ‘fl.oz.’ 무게를 나타내는 ‘oz(온스)’ 그리고 로마시대에 Libra Pondo로 유래된 ‘lb(파운드)’ 가 있습니다.  미국의 단위는 자와 같은 공구가 없어도 조금 더 직관적으로 판단하기 쉬운 단위이긴 합니다. (그러나 어렵습니다..)  약간 중국의 상형문자 느낌도 있습니다. 

이렇듯 미국은 미터법을 쓰지 않는 세개의 나라 중에 하나입니다(미국, 미얀마, 라이베리아 등등)

미국이 미터법을 쓰지 않는 이유는 여러가지 설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 하나가 미터법을 프랑스에서 시작했기에 당시 좋지 않았던 관계로 인해 그런 것이라는 것과 만약 미국이 미터법으로 바꾼다면 거리의 모든 표지판과 교육 등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가기에 아직도 ‘미국 단위계’로 쓴다는 말이 있습니다. 예전에 프랑스가 ‘영어’를 공용어로 인정하지 않았던 부분과 비슷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서론이 아주 길었습니다. 그렇다면 장을 볼 때 우리가 가장 주의해서 봐야하는 중요한 단위는 무엇일까요?  무게 대비 가격 그리고 내가 필요한 적정용량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적으로 Lb 즉 파운드와 Oz 온스 개념만 알고 계셔도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게 됩니다. 

그러나 오늘은 쉽게 Lb(파운드)에 대해서만 알아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청과물, 육류 그리고 수산물 등 우리가 ‘생물’ 이라고 부르는 코너에 가면 Lb(파운드) 단위를 대부분 쓰고 있습니다. 사실 ‘Lb’는 ‘oz’ 보다 큰 단위를 나타낼때 쓰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질문을 하나 드려봅니다. 성인2인 어린이 2명인 가족들이 한끼를 위한 고기를 살때 얼마나 많은 양을 구입해야 할까요? (물론 체중과 먹는양의 개인차는 있겠습니다만) 

미국 기준으로 뼈가 없는 상태의 고기인 경우 성인은 ½ Lb  어린이는 ¼ Lb 정도라고 합니다. 즉 위의 가족은 뼈없는 삼겹살 혹은 뼈없는 갈비살 기준으로 약 1.5 LB 정도면 적당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위의 기준은 미국식 기준이며, 아시다시피 미국은 고기+샐러드+감자 이정도가 일반적입니다. 한국은 다릅니다. 한국의 일반적인 고기 1인분 기준은 160~180g 입니다. Lb로 환산하면 약 0.4 Lb 정도가 되는것입니다. 역시 미국보다 약간 적은양이 1인분 기준입니다. 

또 알아야 할 것은 각 상품들의 수율입니다. 즉 우리가 먹게 되는 실제 중량을(Net weight) 뜻합니다. 회를 먹고 싶어 마트에가서 광어 한마리를 구입하니 한 마리에 약 3Lb 가 나오고 $25.99에 구입 했습니다. 약 $80을 주고 구입했지만 실제 우리가 먹는 양은 당연히 3Lb는 아닙니다. 왜냐하면 머리, 뼈, 꼬리, 내장 등 모두 빠지고 살만 먹기에 실제로 먹는 양은 약 1.5~1.8Lb 정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따라서 광어도 양으로만 본다면 4인 기준 가정에 적합하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LA 갈비도 마찬가지죠? 안에 뼈가 있습니다 우리가 장을 보며 뼈의 무게를 정확히 계산하긴 어렵겠지만 그래도 눈대중으로 예측 정도는 할 수 있으니 이 점을 잘 생각해야 합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