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N 칼럼

[박혜자의 세상 엿보기] 신들의 도시, 아테네에서1

페이지 정보

작성자 KTN
문학 댓글 0건 작성일 24-06-15 02:08

본문

달라스에서 아테네로 가는 직항은 없다. 신화 속 인물들을 거치지 않고 신들에게 갈 수 없듯이, 뉴욕이나 필라델피아, 시카고를 거쳐 9시간을 날아가야 아주 오래된 도시 아테네가 나온다. 공항은 딱 우리나라 김포공항 수준이었데, 도시의 분위기 역시 1980년대 서울과 흡사하다. 시의 정책인지 몰라도 높은 건물은 거의 없으며, 아테네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아크로 폴리스와 리카바토스 언덕을 중심으로 비슷한 높이의 무채색 주택들이 원을 그리며 도시를 이루고 있다. 유적지와 거주지도 별로 구분이 없으며, 산책을 나서면 어디서든지 허물어진 신전의 기둥 몇 개는 쉽게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숙소 는 중심가에서 한 십 오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었는데, 일반 상업 건물을 개조해서 에어비 앤비로 내놓은 듯 구조가 참 특이했다. 건물 1층엔  옷가게가 있고, 미로 같은 복도를 지나 가방 두개와 사람 두 명이 간신이 서서  탈수 있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방하나와 거실, 작은 주방이 있는  공간이 나왔다. 이 건물엔 이런 구조의 숙소 가 한 몇 개는 되 보였는데, 완전히 독립된 구조였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쪽에 있는 투숙객들을 체크 아웃 할 때 딱 한 번 마주칠 수 있었다. 숙소를 예약할 때 아침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그 아침이란게 에스프레소 커피캡과 오렌지 주스 두 팩, 크로상 두 봉지였다. 하지만 어쨌든 주인으로 보이는 젊은아가씨는 영어가 몹시 유창했고, 친절했으며 우리가 한국인이라고 하자 이유 없이 기뻐해주어, 남편과 나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졌다.

일반석에서 9시간을, 그것도 중간 자리에 끼어 꼼짝 달싹도 못한 채 비행을 한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오전11시에 아테네에 도착했는데 너무 피곤한 나머지 우리는 쉬다가 오후 5시가 되어서야 아테네 시내로 나갔다. 중심지인 산티구마 광장은 숙소에서 10분 거리였는데 이 광장 뒤로는 국회의사당이 있고 광장 중앙에는 커다란 분수가 있는데, 주변은 서울의 명동처럼 많은 상점과 식당, 관광객들로 북적거렸다. 우리는 일단 식당으로 가서 수블라키와 그릭살라드를 먹었다. 양고기와 돼지고기를 갈아 만든 수블라키는 떡갈비 맛이 났는데 아주 부드러웠지만, 뒷맛은 살짝 느끼했다. 어중간한 저녁을 먹은 뒤 사람들이 몰려있는 곳으로 무작정 걸어갔다. 모르는 도시에서는 무조건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가보면, 반드시 뭔 가가 있다. 아니나 다를까, 잠시뒤 국회의사당 앞을 지키고 있던 근위병들의 사열식이 있었다. 옅은 갈색의 유니폼도 특이했지만, 그들의 걸음걸이 역시 폴카를 추는 것처럼 참 이색적이었다. 마치 술 취한 군인들이 발장난을 하는 것처럼 보였는데, 아주 오래된 전통이란다. 그리스사람도 기다렸다가 보는 사열식이니, 인기있는 구경거리임엔 틀림이 없다. 그리고 소화를 시킬 겸 거리를 걷다 보니 수풀이 우거진 아주 큰 정원이 나왔다. 하늘을 가릴듯한 키 큰 사이프레스 나무들이 일렬로 서 있는 입구를 지나자, 곳곳에 잊힌 신화처럼 낙과한 오렌지가 수없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오렌지나무 숲이 보인다. 아테네시민들이 쉽게 오가는 산책로인 듯 조깅을 하거나, 유모차를 끌고 산책을 나온 젊은 부부의 모습도 보이고, 놀이터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여느 도시처럼 정겹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국립 정원이었다. 한참을 걷다 보니 길을 잃은 것 같았는데, 석양에 신전의 기둥들이 보인다. 여기가 어디냐고 물었더니 제우스 신전 자리인데, 지금은 공사중이고, 이미 문을 닫았다고 한다. 예전에 아는 문인이 아테네에서 한 달을 살아보니  동네 곳곳이 유적지란 말이 정말 실감났다. 굳이 힘들여 지도를 보며 찾아가지 않더라도, 걷다 보면   유적들을 여기저기서 만나게 되는데 그 유적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이 천년이라는 세월이 그렇게 긴 시간이 아니라는 깨달음이다. 모퉁이만 돌면 개선문이나 고대 올림픽 경기장을 만날 수 있고,  신화속 인물들을 만날 것만 같은 장소가 수두룩하다. 고대 아고라광장을 가면 테스형이 지금도 툭 튀어나와 ‘너 자신을 알라’하고 일갈할 것만 같고, 크산티페가 대장장이 남편이 일은 안하고 철학타령이나  하고 있다고 어디선가 소리를 지르고 있을 것만 같기도 하다. 

거리이름부터 제우스, 헤라, 아프로디테등 수 많은 신화속 인물들과 함께 사는 나라, 이 천년의 시간을 넘나들며, 서구문명의 근간이자 인류문명의 건축, 문학, 역사, 철학,신학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그리스 문명의 출발지인 아테네가 새삼 낯설지 않는 까닭은 무엇일까….저 멀리 석양에 비친 파르테논 신전의 기둥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세상에는 영원한 것도, 새로운 것도 없다는 것을….  내일은 아크로폴리스 일대와 아크로폴리스 뮤지엄을 아침 일찍 갈 예정이다. 벌써 여행시즌이라 어디든 좀 늦게 가면 관광객들로 발 디딜틈이 없다.


박혜자

미주작가/칼럼리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KTN 칼럼 목록
    우리는 지금 고도의 정보화와 컴퓨터 과학의 발달로 인해서 어느때 보다도 삶의 편리함을 많이 누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많은 사고들을 보면서 문명의 발달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실감하게 된다. 그러므로 어느정도의 사고는 피…
    리빙 2024-07-12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 원장www.Berkeley2Academy.com문의 : b2agateway@gmail.comRice 대학은 텍사스 주에 사는 상위권 학생이라면 거의 다 지원해 볼 정도로 특히 텍사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대학입…
    교육 2024-07-12 
    미국을 여행하다 보면 끝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드넓은 대지에서 전세계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랄 따름입니다. 황량한 모래 사막을 반나절 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의 진한 하늘빛이 촉촉한 물가에 내려앉아 에머랄드 빛을 출렁거리는 이름 모를 호수를 끼고 하늘 끝까지 …
    여행 2024-07-12 
    안녕하세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늘고 길쭉한(길게는 1미터 정도) ‘우엉’이란 음식을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엉’이란 식품은 아시안들만 즐겨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음식 정보 때문인지 몰라도 아주 다양한 인종의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
    리빙 2024-07-12 
    공인회계사 서윤교지난번 컬럼에서 부자세(Net Investment Income Tax)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 독자중 한분이 컬럼을 읽고 다음과같은 질문을 해오셨다. 한국에서 미국에온지가 25년 지났는데 한국에서 거주하던 아파트를 매도하지않고 이민왔는데 작년에 팔아서 십…
    회계 2024-07-12 
    “고향이 어디예요?” 고향을 묻는 이에게 서울이라고 답할 때면 가슴 밑바닥에 소리 죽인 한숨 같은 게 있었다. “에이 서울이 무슨 고향인가요. 고향이 없네.”하며 누군가 물색없이 굴 때도 비쭉 웃고 말았다. 중고등학생 때까지 나는 서울을 벗어나 본 적이 거의 없었다. …
    문학 2024-07-12 
    안녕하세요? 시를 쓰는 한국디카시인협회 달라스지부장 김미희입니다. 선뜻 참석하겠다고 답하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그러나 디카시와 함께 걸어온 제 발자국이 보이지는 않지만, 20년 미래의 행보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학 2024-07-05 
    상업용 투자 전문가에드워드 최문의: 214-723-1701Email: edwardchoirealty@gmail.comfacebook.com/edwardchoiinvestments우리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학생들 머리가 얼마나 좋은지를 알아보려고 지능검사를 한다. 흔히 …
    부동산 2024-07-05 
    시애틀(Seattle) 도착을 앞두고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는 4월의 워싱턴 주 대지는 자욱한 구름이 낮게 자리를 잡고 있고 비행기의 조그만 창사이로 보이는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를 감싸고 있는 거대한 구름띠는 아직도 시애틀의 우기가 끝나지 않았음을 …
    여행 2024-07-05 
    안녕하세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등 기본 네 가지 맛으로 나누어집니다. 이렇게 네 가지 맛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는 다섯 번째 맛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감칠맛’ 입니다. 대체 감칠맛이란 어떤 맛일까요? 사전적 정의는, 주로 아…
    리빙 2024-07-05 
    박운서 CPA는 회계 / 세무전문가이고 관련한 질의는 214-366-3413으로 가능하다.Email : swoonpak@yahoo.com2625 Old Denton Rd. #508Carrollton, TX 75007어느덧 2024년도 반이 훌쩍 지나고 나머지 반년을 7…
    회계 2024-07-05 
    워싱톤 주의 마운트 레이니어 입구에 있는 조그만 시골 마을인 팩우드의 아침은 새벽 안개 곱게 내려 촉촉히 젖은 화산토에 풍성한 계절의 무성한 식물들이 대지의 꿈을 안고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산의 빙하가 녹은 물들이 곳곳에서 모여들어 큰 개천을 이루고 웅장한 소…
    여행 2024-06-28 
    자동차보험 가입은 법적인 의무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사고를 당하여 상대에게 클레임하려고 보면 상대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경우를 보게 된다. 이럴 때 내 과실은 아니지만, 자신의 보험회사에 청구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것을 무보험자 피해 보상 …
    리빙 2024-06-28 
    공인회계사 서윤교세금의 1차 원칙은 소득이 있는곳에 세금이 있다는 사실이다. 또 세금은 1차적으로 발생한곳에서 보고및 지불의 의무가 부과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이 발생했다면 캘리포니아에 1차 세금보고및 징수의 의무가 있고 실제 거주지에 2차 세금보고의무가 있다. 만약…
    회계 2024-06-28 
    박인애시인, 수필가“디카시가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눈물의 씨앗이라고 말하겠어요~” 가 아니고 ‘디지털 시대가 낳은 문학계의 아이돌이다’라고 한다면 너무 과한 표현일까? 디카시의 매력에 빠지다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딸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에 빠져 노…
    문학 2024-06-28 

검색